Category: 건축 장치

민화 – 알루미늄 샷시문 손잡이

@상수동 “민중 속에서 태어나고 민중에 의해 그려지고 민중에 의해 유통되는 그림”이 민화(民畵)라고 야나기 무네요시(柳宗悅, 1889~1961)는 정의 내렸다. 이전에 속화(俗畵)라고 불리던 민화의 이름은, 1929년 3월 교토에서 열린 민예품전람회를 개최한 일본의 철학자이며 사상가이며 민예연구가 야나기 무네요시가 탄생 시킨 것이다. 조선민화를 말할 때 야나기 무네요시를 빼놓을 수 없다. 야나기 무네요시는 한국전통 미술 연구와 수집활동을 했고 이를 최초로 학계에 발표했다. 또 일제에 의해 사라질...

[21세기 민화] 학과 소나무

학은 고고한 자태를 가진 선비나 신성한 신선에 비유되기도 했고 장수의 의미를 지니는데 소나무나 파도 해 등과 함께 그려지기도 했다. 사실 학은 커서 소나무에 앉지 않는다고 함. 십장생(十長生)은 열 가지 장생 불사(長生不死)를 표상한 것이다. 해 · 산 · 물 · 돌 · 구름 · 소나무 · 불로초 · 거북 · 학 · 사슴 . 대문의 손잡이가 참 예쁘다. 학두마리가 부리를 맞대고...

계단이 된 대문

초딩 때까지 친척집에 자주 놀러갔었다. 거실벽 한 쪽에 나무 계단이 있었는데, 계단에는 단단마다 화분들을 엄청 많이 갖다놔서 올라갈 수가 없었다. 위층에는 우리와 상관없는 다른 사람들이 살아서 막아 놓았던 것이다. . 2층 집에 대한 로망으로 집을 지었으나  굳이 2층까지 사용하지 않아도 되었고, 세를 놓으면 생활비도 벌수 있었다. 2층에 다른 사람들이 살도록 하려니 우리 거실을 통해 올라가야하는데 서로 불편하다. 밖에서 별도의 입구를 가지도록...

삼례 특집 : 재활용

완주에 1개월정도 있었는데… “당분간 완주에 와있어서..” “헉…완도???” “아니, 완주!!” “완주가 어디야?” “전주 옆이야” 거의 모든 사람들의 반응이었음. 완주는 전주 옆에 있는 도시입니다. 그 중에서도 저는 ‘전라북도 완주군 삼례읍’에 한 달동안 있었습니다. 소도시의 모습을 구석구석 그리고 전반적으로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완주는 전주를 둘러싸고 있는 요상한 행정구역입니다. 경기도가 서울을 감싸듯…. . 도로에서 밭으로 가는 길,  폐타이어를 이용한 계단 . 폐비닐장판을...

청테이프의 무한한 가능성

겨울철 뽁뽁이의 돌풍이 불기 훨씬 이전부터 비닐은 우리 생활에 없어서는 안 될 재료가 되었다. 알루미늄창은 단열효과가 없이 그대로 찬기운이 전달된다. 그리고 공사가 허술하게 된 집, 벽지를 떼어보면 확인되는데 창틀과 벽체 사이의 틈새로 찬바람이 드는 집이 많다. 이 집은 두 조건을 갖추어 비닐로 해결을 보았다.   PVC창호나 단열바를 쓴 창호로 바꾸려면 가격이 만만치가 않다. 창문에 대해 다른 대안을 생각해 볼 수 있을...

저 검은 띠는 뭘까요? 적당기술 :THP주름관

      저 검은 띠는 뭘까요? 퀴즈를 냈었는데 확대된 사진을 올리지 않은 이유로 답은 이랬다. ‘차양막’ ‘높은 트럭이 진입시 충격완화 장치’ 아쉽지만 모두 땡!   ㅡ.ㅡ . 이것이 확대된 사진. 주로 빗물이나 하수가 흐르도록 배관작업에 많이 쓰이는 ‘THP주름관’이라는 것인데. 한쪽면을 절개해서 지붕에 끼워넣었다. .   빗물받이 역할을 하고 있다. 문 앞에 빗줄기가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문 앞에만 설치되어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