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가 먹고 남긴 건물들

구청 옆에 새로생긴 막걸리 집에 가다가 대로변이 싫어서 뒷길로 갔다.

교회, 식당, 펍이 한건물에 있었는데 교회간판과 식당 차림표가 겹쳐 있는 것이 재밌어서 찍었다. 믿음 차림표 같아서 말야.

가만보니 이 길, 이상하게 생긴 건물이 많다. 도로정비를 하면서 케잌 자르듯이 잘려버린 건물들이 있다.

타일건물이었는데 잘린 부분은 페인트 칠해 놓고 있다가, 벽돌무늬 샌드위치 판넬로 2층만 덮어버렸다.

(다음 로드뷰 캡쳐사진)

.

도로가 먹어버리고 남긴 공간은 비효율적으로 길다란 삼각형 건물을 만들었다. 한쪽은 간판보다도 얇은, 50cm도 안 되는 두께를 가지고 있다. 이렇게라도 내 땅을 찜해놓고 내 건물이 조금 더 눈에 띄면 된다.

아니 대체 어떻게 이걸 이렇게 남겨 놓고 자른담… 상상을 해 본다. 철거하러 왔을 때 건물 주인은 혹시라도 더 자를까봐 노심초사하며 날카롭게 쳐다보고 있었을게다. 다 가능해..엄청 비싼 땅이거든.

.

        

이 건물은 그나마 사정이 좀 낫다. 2층에 테라스도 있고 두께도 좀 더 두껍다. 그래도 그 안에 있는 사람을 보면 답답해 보이긴하지만, 이 도로는 앞으로 사람들이 많이 다닐 것 같으니까. 공간활용을 어떻게 하는지 재밌게 봐야지.

부동산이라고는 수백명, 어쩌면 천명이상의 공동재산인 선산 밖에 없는 나로서는…. 그나마도 딸들에게는 권리가 없다가 몇년전에서야 인정받은… 이어도같은 부동산. 샛길이지만, 명절에 성묘갔다가 엄마가 아빠에게 해맑은 미소로 한 말이 생각난다. “얘네들도 결혼 안 하고 죽으면 여기 묻힐 수 있는거야?”

.

건물이 붙어있다가 도로 때문에 뜯겨버렸다. 지붕선이 그대로 판박이처럼 박혀있다. 난 이런 자국이 좋다. 작은 파편하나로 커다란걸 상상하게 만들잖아. 호기심을 자극하지 않나? 지저분한가?  왼쪽, 차에 가려진 깨끗한 담은 새로 한 것인데 오른쪽에 이 허름한 담들은 왜 그대로 남겨놨을까? 공사비를 아끼려고인 것 같다. 아무튼 ‘돈’이라는 것은 거의 모든 것에 큰 영향력을 행사한다.

.

2011년 3월 모습. 자린 부분을 가장 많이 수습한 것이 샌드위치판넬과 갈바라는 재료다.

.

보광로 59길 : 도로 정비 전후 항공사진, 다음지도

현재는 폴순복음교회와 서울식당이 그새 사라지고 내부공사중이다. 이 길을 중심으로 주변 건물들 정비는 다 끝이 났다. 도로가 생기고 사람들이 다니기 시작하면서 부동산에 새바람이 불었다. 기존의 건물들도 공사를 많이 하고 있다.

.

*새주소 번호판이 붙은 것은 몇년전에도 있었는데 무용지물이었다. 그 번호판으로 경찰에 신고를 해도 몰랐을 정도다. 그 번호판은 왜 붙였는지 정말 이해 안 가지만, 작년쯤 번호판을 새로 싹 다 바꾸더니 본격적으로 홍보를 한다. 보광로 59길이라니… 마음에 안 들어. 돈도 아까워.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Alike 4.0 International License.

4 Responses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