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서: 서울 모 방순대 계급별 행동->신병왔을때

사람도 잘 다니지 않는 샛길에 저러고 하루 종일 서 있어야 한다니 고문이겠다 싶었다.

그러나 그들 나름의 해소 방법이 있었으니. 벽에 낙서하기.

저 앞에서 낙서들을 읽으며 혼자 낄낄 댔다. 지금 생각하니 좀 미안하기도 하지만 그덕에 ‘저 아이’도 덜 심심했을 거다.

.

IMGP1204

IMGP1201초점이 흔들린 것이 아쉬움.

2007년 5월 촬영

.

광화문 한국일보 근처, 지금은 철거되고 새건물이 들어섰음.

자연스럽게 ‘저 아이’라고 하다니. 처음으로 나이들었다고 느꼈을 때가 군인아저씨를 아저씨라 못 부를때 였음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Alike 4.0 International License.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