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구에 맞춘 기둥, 안성맞춤.

보통의 사람이라면, 테이블을 잘랐을 것이다.

20120703 (10)

을밀대 사장님은 기둥을 잘랐다.

테이블의 곡선을 따라 적당히~ 팠다.

20120703 (12)

.

.

20120703 (8)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Alike 4.0 International License.

1 Response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