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치: 연남동

규모: 방1, 주방겸 욕실  (13㎡. 4평)  – 화장실 별도

월세: 25만원/300만원

입주자: 40대 1인 (하는일: DJ )

거주기간: 3년

.

연남동 모 건물 앞에서 만났다.

H  미행하는 사람 없죠?

ㅡ.ㅡ

.
자동차가 문 앞을 가로막고 있어서, 차를 돌아 좁게 들어갔다.

.

80년대식 자취방

아이고 더워, 더워… 작업실 답다. 뭐가 이렇게 많아

H 나 혼자 있으면 안 더워요. 혼자 아무짓도 안 하고 가만 있으면…

□ 땡볕을 걸어왔더니 더워서.

H  아니 누가 들어오면 더워. 묘령의 여인이 들어온다면 더운 건 감수해야겠지. 땀이 범벅이 되도 뭐.

□ 아이 그럼. 여기가 완전히 베이스캠프구만

H  80년대 식 자취방. 수배생활 할 때 숨겨주는데. 그래서 일부러 이 앞에 차 세워놓는거야. 항상. 골목에 옆에 세워놔도 되거든 이 앞에 가려놓잖아. 차 뒤로 몰래 숨어다니는 거야. 나만의 비밀공간.

□ 홍대바닥에서 도대체 몇 년째 있는 거야…

H  제2의 고향. 여기 와본 사람 몇 명 안 돼요. 사진찍어서 못 올리게 해요. 나만의 공간.

□ 인터뷰하러 온 건데

H  무슨 인터뷰?

□ 너의 방을 보여줘.

H  음악은 들려줄 수 있어.

□ 연남동의 H씨 이렇게 나갈게.

H  진짜로? 유명한데 나가는 거면…

□ 유명한데 아니예요. 내가 운영하고 있는 웹진.

H  아 그런덴 공개해도 돼.

□ H씨로

H  공개해도 된다고.

□ 오올….  

 

P1170362 copy

 

□ 여기 오니까 막 눕고 싶어.

H 맞어. 다 여기 오면 일단 누우려고 그래. 오자마자 누워 여기는. 일단 누워 막. 아.. 편하대. 한숨 자고 싶대. 누워서 형 음악하나만 틀어주세요. 음악 고르고 올렸는데 30초만에 코 골아.

(진짜공간 ‘네 방을 보여줘’ 시리즈를 보여줌)

H  내 작업실도 이럴 거라고 생각한 거야?

□ 나는 지하일거라고 생각했어요. 1층이라고. 그래서 생각보다 양호한데~

H   80년대 자취방 스타일.

□ 그런데 왜 유명한 데는 공개 안하고, 안 유명한데 공개해요?

H  아 유명한데도 공개해야지.

□ 여기서 얼마나 사신 거예요?

H  3년? 3년 넘었지.

□ 왔다갔다해서 실제 있는 시간이 별로 없는거 아니예요?

H  어딜 가도.. 여긴 그대로 보존. 제가 들려주는 음악은 평소에 들을 수 없는 음악입니다.

□ 진짜 여기 아무나 들이면 안 되겠다. LP그냥 싹 가져가면 어떻해. 허술한데…

.

H  이원재라고 알아요?

□ 음악 들려주는 거예요?

H  음.. 선물.

□ 예에~~ 

H  음악으로 여자를 꼬셔야되는데, 이 덫에 걸려들질 않아.

하하하…

H  더 중요한 것은 음악으로는 안 돼. 내가 원하는 것은 음악으로 작업하는 건데 음악으로는 작업이 안 돼. 그러니 내가 얼마나 외롭고 슬프겠어.

.

이원재 1집 (1987) – 좋아

내가 가는 길 거세게 황량한 바람 불어도 좋아
내가 가는 길 먹구름 가득 고인 하늘 밑이라도 좋아
저 무한의 저녁 노을이 아득히 사라질 때

100397_1_b

자켓이미지 출처: http://www.maniadb.com

.

(가져간 빵을 먹으며)

H 첫 맛이… 나 어릴 때 지도면 섬에서 태어나서 자랐거든. 급식을 건빵을 받았어. 건빵맛이 나네. 옛날 급식 건빵은 커요.

□ 연식 나온다. 연식 나와.

H   납작해 이렇게 커. 푸대에 밀가루 푸대 같은데에 나오거든. 그게 등급이 있어. 1등급 2등급 이렇게… 건빵이 유효기간이 있을 거아냐. 평소에는 5개씩 배급을 해줘 그런데 방학때는 창고에 있는거 방출해야되잖아. 방학식할 때 보자기같은걸 가져가야돼. 남아있던 건빵을 다 풀어.

□ 우리 아빠한테 듣던 이야긴데

H   일등급건빵이 나올 때는 맛이 있지. 깨진 것만 먹다가 깨끗하고 고급진 건빵이 나올 때가 있어. 고급지다 그러면서 아껴먹지.

□ 몇 년생이예요? 라랑 별로 차이가 안 나는데. 우리 아빠한테 듣던 이야긴데

H   시골에서 살았으니까. 호롱불에서 전기 안 들어오는데서.

□ 아 정말!

.

H   김두수 노래 한번 들을까요? 다행히 재발매가 돼서. 비싸긴 하지만. 1집. 86년에 1집이 나왔어. 우리 안 만났었나? 완주에서?

□ 김두수씨를?

H   그때 없었나? 고산에서… 우리 계곡에 놀러갔을 때 계곡으로 왔었지.

□ 아. 난 그때 없었어. 지금도 활동해요?

H   그럼. 지금 체코 갔어. 새 음악 녹음하러. 첫 앨범에 첫 곡인데.

.

김두수 1집,  시오리길 (1986) – 작은새의 꿈  http://youtu.be/5mp40Vh9VyQ

철탑위에 앉아있는 저 작은새 작은새
철탑위에 머문 나의 마음
하늘로 날고 싶네…..

100273_2_b

자켓이미지 출처: http://www.maniadb.com

.

□ 캬.. 목소리 젊다~~ 혹시 불꽃 시스터즈라고 들어봤어요? 이름을 잘못알고 있나? 대중가요사를 세종문화회관에서 한 적이 있었는데 KBS에서 음반을 찍어왔어요. 거기 정말 음반 자켓이 재밌는게 정말 많은거야. 박노식 카이보이 그런 거랑. 불꽃시스터즈인가? 머리가 다 콘에어처럼. 여자 3명인데. 그룹명을 내가 잘 못 아는 것 일수도 있어.

H 처음 들어봤는데.

□ 명월관은 몇시부터예요?

H 나는 딴데서 알바를 하고 와야돼서. 2시부터. 그 전엔 달파란.

□ 자켓앨범 찍은 거 보여줄께요. 토요일에 명월관에서 그것도 섞어서 VJ해볼까?

H 그런데 음악이 테크노음악이라. 그런 음악 없어.

□ 달파란도 그날은 다 테크노예요?

 응. 없어. 전부다.

□ 나 테크노 좋아해. 헤헤…

.

윤시내(1978) – 공연히

공연히 내가 먼저 말했나봐 눈치만 보게 되네
공연히 내가 먼저 말했나봐 가슴만 타게 하네
이젠 대답할 때도 됐는데 이젠 웃어줄 때도 됐는데…..

서울 국제 가요제 실황 1978년  http://youtu.be/84ZeesIs26E

104217_1_f (1)

자켓이미지 출처: http://www.maniadb.com

□ 아 예뻤다. 이때. 지금은 상상이 안 되는. 매력있다.

H 공연히. ‘내가 먼저 말했나봐~!’  레어아이템.

□ 그때 생각나는 것 같아.

H 약간 흑인음악같은. 파격적인 노래였어 당시에.

□ 깜짝 놀랬어.이런스타일 처음들었던 것 같아.

(음악소리 때문에 뭔 이야기를 했는지 안 들림. ㅡ.ㅡ)

.

P1170363 copy

 

□ 여기 산지 2년 됐다고요?

H 아니 3년 넘었지. 3년 반됐나?

□ 월세 얼마예요?

H 여기 25만원.

□ 보증금은?

H  300만원.

□ 괜찮네.

H 괜찮은게 아니고 그런데가 없어. 나 여기 나갈 수가 없어. 여기 주인 어르신께서 나보고 오래있으라고 그랬어. 월세 안 올린다고

□ 뭐 했어? 주인아저씨한테

H 월세를 내가 꼬박꼬박 잘 냈지. 전에 있던 놈이 말썽을 많이 부렸나봐.

□ 거의 밖에서 생활하시죠? 많이 돌아다니시죠?

H 여기 있는 시간이 많지. 집에 있는 시간보다 여기 있는 시간이 많다고.

□ 집은 또 따로 있어요?

H 따로 있지 그럼. 집에서 주로 자는데 요새 새로 일 다니느라고 새벽에 끝나니까. 여기서 자고.

□ 희안한 가족시스템이네.

.

H 1959년! 문정숙. 꿈은 사라지고란 영화가 있어. 히트를 했어. 거기 주제가지. ‘나는 가야지‘란 노래를 최초로 문정숙씨가 불렀어. 그 이후로 영화배우들이 그걸 많이 불러서 이 음반이 나왔어. 이 노래는 문정숙이 아니라 다른 가수가 부른 것. 문정숙이 부른 것은 음반이 엄청 비싸서 살수가 없었어. 인터넷으로는 들을 수 있어.

문정숙(1959) 나는 가야지

http://youtu.be/mpHcZERJHVA

겨울이 가고 따뜻한 해가 웃으며 떠 오면
꽃은 또 피고 아양 떠는데
웃음을 잃은 이 마음

비가 개이고 산들바람이 정답게 또 불면
새는 즐거이 짝을 찾는데
노래를 잊은 이 마음….

3dftobo1RbLG634606761199505055

.

음악에 관심없는 여자는 내가 관심 없어

□ 집이랑 여기랑 어디 더 많이 있어요?

H 여기 더 많이 있어요. 다음에 놀러와요.

□ 뭐해줄려고?

H 막걸리 딱~ 내가 음악을. 아 음악이 통할 묘령의 여인을 데려오면 좋겠지만. 소개팅을 해달라는게 아니야. 부담을 주는게 아니야. 음악을 좋아하면 된다고.

□ 그래도 연애는 해야지.

H 나도 그런차원에서 외로움을 달랠방법을 모색을 해보자는 것이지. 나의 매력이 푹 빠지면…

□ 매력 있다니까.

H 그걸 알기 까지는.

□ 나는 딱 알았는데~

H 음악에 관심없는 여자는 내가 관심 없어. 아 노래 한곡을 내가 들려줄려고 찾고 있는데…

□ 내가 보는 이미지하고 페이스북 이미지하고 틀려

H 페이스북 간판사진? DJ하는거. 마땅한 사진이 없어. 다시 바꾸기 그렇더라고.

□ 고산에서 그 어설픈 삽질하는 사람이랑. 그 사진이랑 매치가 안돼

H 너무 있어보여?

□ 하하 너무 있어보여.

.

그 어린애가 이 1980년에 나온 노래를 듣고 감정이입이 돼서 울었다는게 신기하기도하고…

P1170361

 

H 내가 이… 이 음악 특별한 음악은 아닐 수 있는데. 작년 봄이었나 가을이었나. 아는 동생하고 만나기로 해서 치킨호프집. 해가 질 쯤. 어린 여자애를 데리고 왔더라고. 23살 자린가. 휴대폰으로 이 노래를 들려줬어. 걔가 막 우는 거야. 전에 사귀던 남자와 헤어지려고 해. 새 남자가 생겼어. 그거겠지. 어차피 이미 마음은 돌아섰는데, 전 남자가 불쌍해서 그런마음이 들었겠지. 연애사보다 그 어린애가 이 1980년에 나온 노래를 듣고 감정이입이 돼서 울었다는 게 신기하기도 하고.

김트리오!

□ 남매야?

H 다 남매야. 걔들이 다 노래 만들고 연주한거야. 이 노래가 참 멋있어. 잘 만들었어. 참 슬픈, 쓸쓸한 노래지. 그대여 안녕.

.

김트리오 2집(1980) – 그대여 안녕

고요한 새벽 쓸쓸한 거리 고독에 젖어
하늘가 별도 바람에 우는 외로운 마음
그대의 곁을 떠나야 하는 허무한 마음…..

http://youtu.be/SoDLE9hwMmc
~~
□ 오호호호….

□ 옛날에 왜 다 이렇게 나이들어보이지? 화장을 그렇게 해서…

 

P1170367 copy

 

□ 음악다방같은거 안해요?

H 하고 싶지. 점포하나 얻어줘.

□ 진짜? 내 꿈이 다방하는건데

H 난 그거 하고 싶지. 하고 싶지만.

□ 아 주변에 스폰서 많이 있을 것 같은데.

H 없어요.

H 함중아와 . 다 혼혈이야. 이 윤수일, 함중아, 함정필이라고 형제인데. 이 무리들이 다 한 밴드를 했어요. 골든그레이트라는 60년대 말 70년대 초에 사이키델릭한 음악을 했는데. 골든그레이트라는 밴드의 나름 좌장을 맡았던 신중현이고. 거기서 신중현 사단의 노래를 불렀던 여자가수도 골든그레이트에서 노래불러서 음반을 하나 내지. 음악이 아주 좋아.

□ 와…다방하면 진짜 좋겠다. 우리가 같이 잘 놀려면 스폰서를 구해야겠다.

H 스폰서보다 사업파트너지.

 

P1170364 copy

 

H 명월관에서 이런음악 틀거야. 이런음악.

□ 음… 좋아. 인터넷으로 트는거예요?

H DJ샵에서 내가 음악을 쇼핑하고 있어요. 살려고. 아까 이거 하고 있었어.

□ VJ하고 비슷하네. VJ도 VJ샵이 있어서 클립같은 것도 사고.

H  이런 음악이 비싸. 2000원~3000원 가까이해. 한 곡이. 1분30초 들어볼 수 있거든. MP3로는 구입을 안하지.

□ WAVE로 받아요?

H 그렇지.

□ 영상도 HD급은 더 비싸.

.

H 행사가 돈이 좀 어디서 나오는 행사다 그러면 지방축제나 돈 지원되는 문화행사다 그러면 많이 받고, 그런데 이제 클럽같은데서는 주는대로 받는거지. 그리고 이제 행사파티에서 많이 준다고 그러면 내가 이제 거기에 맞춰주는 경우가 있고, 돈을 별로 못 준다고 그러면 내가 하고 싶은대로 하는거지. 돈을 떠나버리니까 콘서트처럼 하는거지. 오든말든 춤을 추든말든 내가 틀고 싶은 음악만 트는거지.

□ 만약에 내가 이태원에서 파티계획을 한다. 그러면 책정을 해야되잖아요. DJ는 대략 얼마 잡으면 되는거지?

H 글쎄 규모가 크지 않으면 일반적으로 DJ마다 다르고 한 2-30만원정도 되겠지.

□ 그게 기본일 걸. 외제차 런칭파티다 그러면 더 올라가고. 그냥 자선파티다 그러면

H 돈되는 파티는 하는 애들이 다 해먹어. 자기들끼리 다. 페스티벌이니 다. 순서가 오지 않아.

□ 월드디제이페스티벌 같은데

H 당연히 안 불러주지. 왜냐. 무슨 음악 그런데는 관심없어. 클럽에서 잘 나가는 이런애들을 쓰지.

□ 약간 그런 DJ페스티벌같은데는 장르가 다양해야되는데. 한국에서 하는거면 좀 한국음악 구성도 좀 해야되는데

H 나름 한다고 하지. 한다고 하는데 그들만의 커넥션. 안 껴주지. 생각해봐 하나의 권력인데 거기 서고 싶은 애들이 얼마나 많겠어. 그냥 내가 아무것도 않고 연남동 작업실에서 틀어박혀서 나 하고싶은대로 하는데 자기들이 나를 찾아서 모시고 싶습니다. 택도 없는소리야. 그럴수는 없어. 그랬으면 좋겠지만. 그랬으면 우리나라 음악이나 클럽음악이 그런식으로 가지 않지. 그런 생각이 있는 기획자나 업주든. 뭐 페스티벌이 뭐야. 우리나라 뿐 아니라 전세계가 그러지. 우리나라는 언더그라운드씬이 없으니까. 그래서 문제가 되는건데. 음악트는데 신경쓰나? 안 그래. 손 한번 흔들고 환호하고 이런 제스쳐하기에 바쁘지. 그 맛을 즐기는거고. 클럽도 그렇고.

□ 옛날에 홍대에서 펜타포트 뒷풀이할 때, 깜짝놀랬어. “요~! ” 젊은 애들이 약간 가오만 잡고 음악엔 별로 신경 안 쓰고.

H 그게 폼이니까.

□ 짜증나갖고. 재밌게 놀아볼려다가 30분만에 나와버렸네.

H 자자자자자….우웨~~엥!!!!   와!!! 그러고. 정말 유치해서 못 봐주겠다니까.

□ 하여튼 닭살 돋아서 못 하겠구만. 그래도 하라면 해야지.

H 하라면 해야지.

하하하

H 돈 많이 주면. 그래도 심하게는 못 하지. 작년에 그 큰 클럽디제이 젊은 애하고 그림 짜맞춰서 가을에 서울광장에서 DJ를 했거든. 걸그룹이런 애들 나왔을 때 몰려있다가 DJ하니까 싹 사라졌지. 싹~

□ 사람들이 누가 앞에서 안무하고 쇼하고 이런 거를 관람하는 것에 익숙해져있지 자기들이 뭔가를 하면서 즐기는 건 아직 잘 못 놀아.

H 락페스티발 문화도 지산1회 때 즐기는 문화가 있었거든. 작년엔가 재작년엔가 갔었는데 완전 분위기가 다르더라고. 애들 외국밴드보러온 젊은애들은 표사서 어떻하면 공연하나라도 더볼까 노는게 어딨어. 길거리에서 자고. 무대 앞에서 자리 안 뺏길려고 물을 안 마셔. 화장실 안 가려고. 그런애들. 노는게 없어. 다 협찬사람 스폰서 부스들. 밤애 다 문 닫잖아. 술집 그런 것 뿐인데. 장사되는데도 있지만. 재미가 없더라고.
처음에는 밤새 기타치고 노래부르는 애들있어. 따라다니면서 같이 부르고 그런 재미가 있었거든. 음악을 좋아한다는 지향 하나로. 사람들이 같이… 전혀 없더라고. 재미가 없더라고.

.

□ 집에 안 하고 왜 따로 공간을 만들었어요?

H 이걸 놔둘데가 마땅하지 않아서

□ 이걸 보태면 큰 집으로 이사갈 수 있지 않나?

H 어떻게 가. 300만원 보태갖고. 아냐 나는 이게 좋아. 집 따로 있고. 뭐 있어 보이잖아.

□ 그건 그래 따로 있는 게 좋긴하지.

 

Untitled-1

 

□ 이 벽에 불가사리 같은 거

H 내가 그런걸 왜 하겠어. 그런 지저분한 짓을.

□ 이걸 그대로 남겨둔 것도 참. 이건 뭐예요? 물통? 물 아님.

H 아령.

□ 하하…어 진짜.

H 아 요새 운동을 너무 게을리 했어. 처음에는 가벼운 걸로 시작해서 무게를 늘려가는거지. 그래서 물통을 안 버리고 쌓아놓은 거야. 헬스클럽도 다녀봤는데 갈 필요가 없어.

 

P1170374

P20140826_081832667_77D49308-D375-49F1-B43D-C768FC8E6BE8

 

혹시 H씨의 본명을 보신분은 쉿~! ㅎㅎ..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Alike 4.0 International Lic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