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서리 귀신

P20140516_3

5월 16일

집에서 나오는 길이어서 항상 지나게 되는 길, 어느 날 이 아이가 나타났다.

모서리에 맞춰 허리가 꺾여있고, 머리숱도 별로 없어서 불쌍해 보였는데 웃는 모습이 좋았다.

나 혼자 ‘모서리 귀신’이라고 이름 붙이고

집에서 나올 때 들어갈 때, 오가며 한 번도 빠짐없이 하이파이브를 하며 3개월정도 만나니 정이 들었다.

모서리 귀신과 하이파이브를 하려면 비슷한 자세를 취하거나

무릎을 많이 구부려 거의 쭈그려 앉은 자세로 해야한다.

.

P20140821_3

8월 21일

이 벽 너머로 새로운 커피숍이 생기면서 공사를 하더니

그나마도 불쌍한 애를… 이 지경이 되었다.

그래도 웃고 있는 것이 나를 위해 웃고 있는 것 같았다.  ㅡ.ㅡ

.

P20140825_3

8월 25일

잘 가~ 모서리 귀신, 그동안 즐거웠어.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Alike 4.0 International License.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