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글간

붐비는 퇴근길은 늘상 ‘길’이라기보단 ‘문’의 연속이다.

헤집어 빠져나가는 과정이다.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꺼리는 나로서는

잔뜩 나열된 문들로부터 빨리 벗어나고파

신경이 바짝 곤두선다. 

.

지하철역 퇴근문을 분주히 열어제끼던 중의 일이다.

한 할아버지가 지팡이를 짚고 느릿느릿 마주 걸어왔고,

그 문지방을 막 지나 시야가 짠 하고 열렸고, 

칙칙한 회색 프레임 위에 금색 글씨 덩어리가 그 풍경의 제목마냥 붙어있었다. 

.

‘행복한 글간’

순간 나는 혼란을 느꼈다. 내가 아는 ‘글’은 저런 형태가 아니었는데.

.

‘가만있어봐. 글이, 뭐지?’

.

행복한 글간이 먼저였을테고, 간판을 그대로 두고 누군가 그 자리를 임시로 차지했을 것이다.

그렇게 생각하면 그만일 테지만.

.

행복한 글간에서 팔던 물건들에 온갖, 잡념 섞인, 텍스트가 스미는 것을 멈출 수가 없다.

.

.
happybookstore-06
(사진 @합정 지하철역)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Alike 4.0 International License.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