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와 길 사이

2

그 광경을 보았을 때 아차 싶었다. 사실 놀랄 것도 없는 일상적인 풍경이다.

몇 해 전 은평구의 달랑 한 동짜리 아파트로 이사 왔다. 입구는 애매한 뒷 마당

같은 곳을 돌아 아파트 뒤 편에 있다. 따라서 애매한 인도를 지나간다.

 

어느 날 그곳을 지나다 같은 할머니께서 꼭 그 자리에 앉아 지나가는 사람들을

구경하시는 모습을 발견했다.  아파트의 일정 조경으로 자투리 공간에 애매하게

비집고 들어선 식재와 낮은 관목들이 돌과 함께 툭툭 쌓인 그곳,,

그런데 한 두 분이 아니라 할머니 여럿이 모여서 앉아 계신다. 그리고선 말없이

지나가는 어린 학생들을 물끄러미 바라보시거나 담소를 나누신다.

 

언뜻 도시에서 노인들은 사람들을 관찰하고 대부분의 사람이 다른 사람들을

관찰하는 것을 즐긴다는 내용을 책에서 본 기억이 났다.

이후로도 이런 관찰하는 행위가 일어나는 비공식적인 장소를 많이 발견했다.

그런데 그 장소들은 대부분 근거리에서 주변 상황을 잘 파악할 수 있는

길목에 있거나 ‘목’이 좋다.

이것을 무엇이라 부르면 좋을까?

 

1

(2013년 봄@은평구 신사동)

 

 

IMG_2186

(2014년 여름@ 해방촌 소월로20길 해방교회 앞)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Alike 4.0 International License.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