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안의 신: 구렁이 2.

이번엔 좀 더 대범한 구렁이.

건물 뒷편에, 구석에 숨어있기 마련인 배기관.

계단 중앙을 가로지르며 심지어 계단 한가운데에 멈춰서있다.

 

IMG_8480-2

@삼각지

 

이런 모습을 볼 때마다 구렁이가 생각난다.

현재는 멸종위기동물이지만, 옛날에는 집안 구석에서 종종 발견되곤 했고 집안의 신으로서 믿어져왔다. 풍요를 상징해서 구렁이가 집 밖으로 나가지 않도록 조심했고, 특히 태몽에 구렁이가 나오면 큰 인물이 된다는 믿음도 있다.

풍요를 상징했던 것은 구렁이가 쌀을 축내는 쥐를 아주 많이 잡아먹어서 유래했을 수도있고,

승천하기를 기다리는 전설, 12지신의 뱀… 등 경계해야 할 대상이지만 상서롭고 신비한 동물로 여겨 전설이 다른 동물에 비해 많다.

구렁이는 일반 뱀보다 몸집이 크고 독이 없다고 한다.

.

또 다른 우리 집안의 신: 구렁이 http://jinzaspace.com/?p=4689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Alike 4.0 International License.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