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사진찍는 법

 

삼청동은 참 많이 변했습디다… 여기까지 온 김에 산책 겸  청운동 지인의 가게로 향했습니다.

‘청와대를 가로질러 가야지’

청와대 산책이라니 좀 안 어울립니다. 그도 그럴것이 감시자의 시선이 너무 많아서요.

청와대앞을 많이 왔다갔다 했었는데 흡사 북한사진에 나오는 공간처럼 이상한 분수대와 조형물… 아주아주 이상해요.

사람은 별로 없고 완벽하게 통제되는 권위적인 공간의 보통이지 않을까.

.

제 앞에는 편한 츄리닝 복장의 중동지역에서 오신 것 같은 아저씨가 걷고 있었습니다. 마치 운동하듯이 걷는 그 분은 길이 꺽어질 때마다 계속 검문을 받아야했습니다. 나는 예쁘고 착하게 생겨서 아무도 잡지 않았습니다.

.

요즘 제가 꽂혀있는 것이 경비초소인데 청와대 경비초소는 국내 유일 모델입니다. 청와대니까! 그래서 사진을 찍었죠. 찰칵~!

갑자기 삑~~~~~~! 호루라기 소리가 들렸습니다. 그 많은 주변 감시자들 모두 저에게 주목!하고 있더군요. ㅡ.ㅡ

사진찍지 말라고 경비서던 분이 이야기 하시고, 100M 전방 사복경찰도 이야기 하길래 나름 살인미소 날려드렸습니다.

.

저~~어기 더 가면 포토존이 있으니 거기서 찍으라고 하시네요.

“저… 포토존이 어딘가요?”

“저기요”

“아.. 여기요?”

“이 안쪽에서 찍으시면 됩니다.”

청테이프 붙여 놓은 선 뒤쪽에서 찍어야 합니다. 동그라미 그려져 있는 곳이 포토존입니다.

.

“저 가드레일 앞에 검은 땡땡이 쭉 붙여 있는 건 뭐죠?”

원래 포토존은 가드레일 경계 안에서 찍도록 되어있었는데 테러방지 차원에서 좀 더 뒤로 밀었다네요. 청테이프 안쪽으로요.

 

201206a-1323

 

음.. 한 2-3M 정도 되는 것 같은데 카메라 줌렌즈의 발달로 이 정도는 아무것도 아닌 것 같고 뭔가 첨단무기들의 사정거리 기준으로 정해진 걸까? 알 수 없습니다. 당장 그 현장에선 얼마나 웃기고 재밌었는지..  혼자서.  ㅡ.ㅡ

이젠 길에 붙어있는 청테이프만 봐도 피식~

 

포토존 안쪽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경비초소가 참 낯설었습니다. 대부분의 경비초소들은 밖에서 감시자를 볼 수 없고, 감시자만이 밖을 볼 수 있도록 되어있는데 여기는 사방이 다 뚫려있어서, 안과 밖에서 서로서로 파악이 가능한 형식입니다.

청와대라 그런지 파란색바탕에 금색 무궁화가 인상적입니다. 지붕 끝에 금색 봉오리는 뭔가 동남아 조형 같기도 하고…

.

그때 어떤 사람이 ‘바리케이트!’ 큰 소리로 외치자

어디선가 사람들이 뛰어나와 청와대 앞의 바리케이트를 치우고 차 한대가 들어갔습니다.

빛의 속도로!  (엇, 최순실씨?)

그리고 다시 바리케이트는 제자리에 놓였습니다. 정말정말 빠릅니다.

정면에 노랑까망 줄무늬로 3개 놓인 것이 바리케이트예요.

.

앞에서 호루라기로 주목을 받고 난 뒤에는 모든 것이 조심스러워졌습니다.

“저 경비초소 찍어도 되나요?”

“안되는데요”

“저기 포토존 근처에 있는 경비초소는 찍었는데요”

“그럼 됐지 왜 또 찍으세요”

“아. 얘는 위에 신호동이 달렸어요”

그래서 찍었습니다.

.

감시자들의 시선을 벗어나니 한결 마음이 편했습니다. 뭐라하지 않아도 그들이 보고 있다는 인식만으로도 뭔가 불편하거든요.

그래서 또 갑자기 훅 가서 이중슬릿실험이 생각났습니다. 재밌는 물리학만화 이중슬릿실험 youtube

.

2012년 6월 일기 中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ShareAlike 4.0 International License.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