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안의 신: 구렁이

아트선재센터 계단참에서 보이는 지붕, 음식점의 환기 파이프

20120314 (11)

 

이런 모습을 볼 때마다 구렁이가 생각난다.

현재는 멸종위기동물이지만, 옛날에는 집안 구석에서 종종 발견되곤 했고 집안의 신으로서 믿어져왔다. 풍요를 상징해서 구렁이가 집 밖으로 나가지 않도록 조심했고, 특히 태몽에 구렁이가 나오면 큰 인물이 된다는 믿음도 있다.

풍요를 상징했던 것은 구렁이가 쌀을 축내는 쥐를 아주 많이 잡아먹어서 유래했을 수도있고,

승천하기를 기다리는 전설, 12지신의 뱀… 등 경계해야 할 대상이지만 상서롭고 신비한 동물로 여겨 전설이 다른 동물에 비해 많다.

구렁이는 일반 뱀보다 몸집이 크고 독이 없다고 한다.

(아우~ 난 정말 뱀이 싫어. 구렁이와 뱀의 차이를 알아보려고 인터넷을 뒤지는데 뱀사진 그득한 화면에 몸서리 치며 검색했다는….)

Copyright © 2013. All Rights Reserved.

Share:

Author: JinzaSpac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