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in 51동네 이야기

남산3호 터널 이야기

택시를 타고 남산3호 터널을 지날 때였다. 택시기사가 앞뒤없이 갑자기 이야기를 했다. “여기가 내 본적이오.” “네?” “여기가 내 본적이오.” “주소가요? 터널이요?”…

Posted in 51동네 이야기

[비공식건축] 창덕궁 돌담에 붙은 집

성곽정비 이전에 성곽에 붙어 생긴 집들을 발견했었다. 성곽주변으로 텃밭도 있었고… 그런데 정비 후 찾아가니 산책길만..  길.길.길…뿐이어서 재미가 없었다. 이런 집들도…

Posted in 51동네 이야기

주교동, 중앙아파트 신관

을지로의 평양냉면집, 우래옥에서 맛있는 냉면을 먹고 배를 두드리며 나왔다. 을지로 주변을 어슬렁 거리는데… 그 사이에 도드라지게 서있는 긴 건물, 건물 모서리에…

Posted in 51동네 이야기

[삼례특집] 최소의 집?

대문도 현관문도… 아무것도 없는데 덩그란히 항아리 위에 우체통이 있었다. 이건 뭐지? 우체통 위에는 돌로 잘 깍여진 문패가 올려져있다. 어랏! ….

Posted in 51동네 이야기

立春 입춘맞이 빨래

오늘 하루 영하10도를 기록하는 무지 추운 날씨였지만, 입춘다운 햇살이었어요. 성산동 옥상들을 둘러보니 빨래들이 너도나도 일광욕 중이었음. 이 집은 오늘 작정했나봅니다….

Posted in 51동네 이야기

버스 안 풍경: 피곤해

버스타이어때문에 불룩 올라온 곳, 짐만 올려놓았었는데 이렇게 앉을 수도 있구나. . 정말 피곤해 보인다 너. 그런데 나도… 앉고 싶다!!  

Posted in 51동네 이야기

Gate22, 용산미군기지 워킹투어세미나1.삼각지 화랑가

*Gate22는 용산미군기지 반환 관련, 비워질 땅의 미래를 고민하는 연구모임입니다. 기지 내 공식 게이트가 21개인 점에 착안하여 모두에게 오픈된 상상의 게이트를…

Posted in 51동네 이야기

기와지붕에 붙인 청테이프

    @ 서강대근처 . 모 대학 공고게시판에는 주의 사항으로 “청테이프사용금지”라고 씌여있을 정도로 각 분야 전문가들로부터 청테이프의 위력을 익히 들어왔지만,…

Posted in 51동네 이야기

재활용자재로 만든 멋진 오피스빌딩(고물상)

지난 달 작은 옥탑방 철거해서 나온 알루미늄샷시 고물을 팔았더니 놀랍게도 10만원이나 나왔다. 그 돈으로 친구들과 한우를 먹었지. 그 뒤로 고물이…

Posted in 51동네 이야기

준비된 기술자의 차

기술자의 차 내부 가지런한 정리, 이것만 봐도 신뢰가 간다. 오오…멋지다.

Posted in 51동네 이야기

골목생활

친구들이 삼례시장에서 장을 보는 동안 뒷골목에 잠깐 들어가봤다. 헉… 정말 오랫만에 보는 풍경이었다. 생활이 여실히 보이는 물건들이 죄다… 골목으로 나와있었다. 신발장에서 신발을 골라…

Posted in 51동네 이야기

Shine on you

서울시 강남구 학동역 근처에서 빛을 내는 숨겨진 공간에서의 휴식. . . . . . . . . 오승열 (SYO) 서울…

Posted in 51동네 이야기

문명의 상징, 콘크리트~

  [자유로운 조형성] 콘크리트는 석고처럼 거푸집을 이용해서 다양한 모양을 낼 수 있다. 덜 굳었을 때에도 갖가지 무늬를 넣을 수가 있다. 길에…

Posted in 51동네 이야기

우리 집안의 신: 구렁이

아트선재센터 계단참에서 보이는 지붕, 음식점의 환기 파이프   이런 모습을 볼 때마다 구렁이가 생각난다. 현재는 멸종위기동물이지만, 옛날에는 집안 구석에서 종종 발견되곤…

Posted in 51동네 이야기

낙서: 서울 모 방순대 계급별 행동->신병왔을때

사람도 잘 다니지 않는 샛길에 저러고 하루 종일 서 있어야 한다니 고문이겠다 싶었다. 그러나 그들 나름의 해소 방법이 있었으니. 벽에 낙서하기….

Posted in 51동네 이야기

노상관찰학회, 토마손 トマソン

작년 말쯤 @plaide(트위터아이디)님이 사진 한장을 보내셨어요. “저희동네인데 건물 후면 2층에 달랑 출입문같은 것이 달려있네요. 물론 허공이니 저걸이용해 사람이 나다닐 일은…

Posted in 51동네 이야기

원대한 허영심과 빈약한 현실

건물 옥상에 있다가 주택가 한가운데서 발견한 조형물. ‘이걸 어쩌지?’ 낯 뜨거운 조악함. 개인의 취향을 비난 할 수도 없고… 저 육각정은…

Posted in 51동네 이야기

돌담

돌담. 40년 정도 된 것 같다. 그동안 어디선가 날아온 씨앗과 적당한 빛과 그늘, 바람이 만든 작품. 아름답다. . @용산구 이태원동…

Posted in 51동네 이야기

공사장에서 들리는 섹소폰 소리 그리고…

길을 지나는데 어라…. 공사장 근처에서 섹소폰 소리가 들린다.  헉.. . 지게차 운전좌석에 앉아 섹소폰을 연주하고 계신다. 좌석 옆에 섹소폰 보관함을 두고,…

Posted in 51동네 이야기

녹사평대로의 지하도

해방촌과 경리단 사이, 녹사평대로에는 횡단보도가 없고, 지하도와 육교 뿐이다. 아주 불편하다. 남산2호 터널과 3호터널로 나오면 녹사평대로로 연결이되는데 여기저기 입체 교차로가 있어서…